TEXT with Audio
  GRAMMAR
  VOCABULARY
  EXERCISES
  ADDITIONAL
EXERCISES
  HOMEWORK
 
제 19 과
음악 공연 예약


 

전화 소리 때문에 잠깐 낮잠이 들었던1 현배는 깜짝 놀라 깼다. 유미에게 전화를 하겠다고 약속하고 깜빡 잊어 버렸더니 유미가 전화를 한 거였다. 아침에 유미를 만났을 때 이번 주말에 뭘 할까 의논하기로 했었다.


유미: 현배야, 이번 주말에 뮤지컬 보면 어떨까?
현배: 뮤지컬? 한국에 브로드웨이 뮤지컬이 들어 왔니? 
유미: 아니, 브로드웨이가 아니고 한국 전통 음악이야.
현배: 『홍길동전』?
유미: 『홍길동전』 밖에 모르네 . . .
이것은『흥부전』이라는 판소리를 뮤지컬 현대화한 거야.
현배: 사랑 이야기니? 어디선가 들어 본 이름이다.
유미: 아니. 사랑이 아니라 욕심장이 형과 마음씨 착한 동생 사이에 일어난 일이야. 노래와 연기가 아주 좋대.
현배: 그럼 은주도 함께 데리고 가자.
유미: 좋아. 은주가 음악 이라지?2 어제 학교에서 만났었는데
그때 같이 가자고 할 걸 그랬다.3
현배: 지금이라도 집에 전화해서 같이 가자고 물어 볼까?
유미: 지금 전화해 봤자4 없을 걸. 보나마나5 학교에 있을 거야.
미술전이 있어서 요즘 아틀리에에서 매일 그림만 그린대.
 

(예매처에서)
 

현배: '흥부전'을 세 예매하려고 하는데요.
매표원: 몇 일 표로 드릴까요? 주말 표는 다 매진됐고 월요일과 화요일 표가 있습니다.
현배: 월요일 7 시 것으로 주세요.
매표원: S, A석, B석 세 종류가 있는데 어떤 것으로 하시겠습니까?
현배: B석으로 주세요. 가능하면 가운데 앞자리로 주시면 고맙겠습니다.
매표원: 2층도 괜찮겠어요? 1층에는 세 자리가 나란히 빈 데가 없네요.
현배: 1층이 좋지만 할 수 없지요 뭐. 2층 자리로 주세요.
매표원: 값은 세 장에 45,000원입니다.
현배: 카드 지불해도 되겠지요?
매표원: 물론이지요. 
유미: 어유, 다 됐으면 빨리 가자. 날씨가 어찌나 더운지 죽을 지경이야.6
현배: 그래. 어디 가서 커피라도 한 마시자.

 

읽기: 판소리 흥부전 / Extra Reading 

형 놀부와 동생 흥부갈등화해가 이 이야기의 줄거리입니다. 

어느 마을에 부자가 살고 있었습니다. 그 부자에게는 아들 형제가 있었는데, "얘들아, 형제간에 우애 있게 지내야 한다"라는 유언을 남기고 죽었습니다. 그러자 심술쟁이이고 욕심쟁이인 형 놀부는 동생 흥부네 식구들을 천대하기 시작했습니다. 마음씨 착한 흥부는 불평도 없이 일만 했습니다. 어느 날 놀부는 흥부를 부르더니, "이젠 너희들 꼴도 보기 싫다. 당장 이 집에서 나가거라" 하고 흥부를 내쫓았습니다. 그래서 흥부와 식구들은 먼 곳에 가서 오두막집을 짓고 살았습니다. 집이 너무 작아서 누우면 발이 밖으로 쑥 나오고, 일어서면 머리가 천장 뚫고 나왔습니다. 그러나 흥부는 불평도 걱정도 하지 않았습니다. 

겨울이 가고 봄이 왔습니다. 남쪽에 갔던 제비들이 돌아와 흥부네 초가집 지붕에 둥지를 만들고 살았습니다. 하루는 흥부가 앞마당에서 일을 하고 있는데, 새끼 제비들이 울부짖는 소리가 들렸습니다. 고개를 돌려보니 커다란 구렁이가 제비둥지로 들어가고 있었습니다. 제비 한 마리가 에 떨어져 다리가 부러지고 말았습니다. 흥부는 구렁이를 내쫓고 제비를 정성껏 치료해 주었습니다. 그러다가 가을이 되자 제비들은 남쪽으로 떠났습니다. 

다시 봄이 찾아 왔습니다. 흥부가 밭에 나가 일을 하고 있었는데, 제비들이 날아와 흥부 앞에 씨앗 한 개를 떨어뜨렸습니다. 그것을 주워서 심었더니 가을이 되자 큰 주렁주렁 열렸습니다. 흥부와 부인은 하도 배가 고파서 박이라도 먹으려고 박을 따다가 톱으로 썰었습니다. 그런데 이게 웬일입니까! 박 속에는 박 씨가 아니라 금 은 보물들이 가득 있었습니다. 또 다른 박을 따서 톱질을 했습니다. 거기에서도 역시 눈부신 보석들이 쏟아져 나왔습니다.

그후에 흥부와 놀부는 어떻게 되었을까요?


문형과 문법 ( Patterns and Grammar Notes )

1. 

Verbs for involuntary action: 들다, 걸리다, and 나다

Many body-related functions are treated as involuntary or noncontrollable acts and are expressed by 들다 "come under," 나다 "arise," or 걸리다 "be caught."  


들다 나다

걸리다

잠이 들다 열이 나다 감기에 걸리다
 to fall asleep to have a fever to catch a cold
감기가 들다 병이 나다 병에 걸리다
to catch a cold to get sick to get sick
병이 들다 화가 나다 순경에게 걸리다
to get sick to get upset to be caught by a cop
물이 들다 땀이 나다  
to be influenced 
(literally, to be colored)
 to perspire  


▲Top
2.  Question ending  -다지요?
=> "isn't it . . . ?"

As an indirect question ending, -다지요 expresses something close to "don't I hear/don't they say . . . ?," as in 지금 뉴욕에 비가 온다지요? "Don't they say it's raining now in New York City?" 

           

a. 

V. + 다지(요)?

=> "don't/didn't I hear . . . ?"
V. + 었/았다지(요)?
=> "don't/didn't I hear . . . ?"
           

b. 

N. + (이)라지(요)?

=> "don't/didn't I hear that it's . . . ?"
N. + (이)었다지(요)?
=> "don't/didn't I hear that it was . . . ?"

(a)

  • 그 분은 오페라를 좋아한다지요? 
    => Don't they say that he likes opera?
  • 너는 벌써 표를 샀다지? 
    => Didn't I hear you bought the ticket already?
  • 그 분이 대통령에 당선됐다지? 
    => Didn't I hear that he was elected president?
(b)
  • 내일이 독립 기념일이라지요? 
    => Don't they say it's Independence Day tomorrow?
  • 은주가 오페라 팬이라지요? 
    => Don't I hear Eun-ju is an opera fan?
  • 그 책이 인기였다지요? 
    => Didn't I hear that the book was popular?


▲Top
3.  A.V. + ㄹ/을 걸 그랬다

=> "should have . . ."

This short form of -ㄹ/을 것을 그랬다 indicates mild regret, as in "I should have done . . ."

  • 같이 가자고 할 걸 그랬다. 
    => I should have asked her/him to go with me.
  • 점심을 미리 먹을 걸 그랬다. 
    => I should have eaten lunch earlier.
  • 떡국을 끓일 걸 그랬다. 
    => I should have cooked (boiled) the rice-cake soup.


▲Top
4.  V. + (어/아) 봤자/보았자

=> "even if (I try) doing . . . ," "even if (something) is . . ."

This connective indicates the speaker's supposition of the fact or the event. 

  • 지금 후회해 봤자 소용없어. 
    => Even if you are remorseful, it its of no use. / There is no point in being remorseful now.
  • 뛰어 봤자 버스를 잡기는 힘들걸. 
    => It'll be hard to catch the bus even if you run. 
  • 누구에게 의논해 보았자 다른 좋은 수가 없을 것 같다. 
    => Even if you discuss it with someone, there won't be any good solution.
  • 사람이 키가 커 봤자 7 피트도 안 될 거다. 
    => Even if a man is tall, he is probably less than seven feet. 


▲Top
5.  A.V. + (으)나 마나

=> "no use," "no point doing," "not worth doing"

This pattern indicates a futile attempt or uselessness, meaning literally "whether to do it or not."

  • 가나 마나 우리는 늦어서 그 영화는 못 봐.
    => There is no use going; we can't see the movie because we're late. 
  • 그 약은 먹으나 마나였다. 
    => The medicine was no use. It didn't help.
  • 경주에게 말해보나 마나 안 간다고 할 거야.
    => There is no point asking Kyungju; she'll say she won't go.


▲Top
6.  A.V. + ㄹ/을 지경이다

=> "to/at the point of . . . ," "almost," "nearly"

This expression is often preceded by a verb of hardship, such as 포기하다, 쓰러지다, 죽다, 울다, 꺾어지다, or 넘어 지다. 

  • 시험이 너무 어려워 울 지경이었다. 
    => The exam was so difficult that I almost cried.
  • 피곤해서 쓰러질 지경이다. 
    => I am so tired that I'm about to collapse.
  • 목이 말라서 죽을 지경이었다. 
    => I almost died of thirst.
▲Top
Copyright (c) All Rights reserved. University of California, Berkeley